Beautiful Dreamer (포스터, 꿈길에서)

Here is another piano practice with my new digital piano, Yamaha Clavinova CLP-270. Stephen Foster’s Beautiful Dreamer is short and easy to play but quite an adorable tune. I recorded the piano part first and then added the melody with “Recorder” patch from XG of CLP-270. CLP-270, actually, provides extremely poor XG set :-(. The “Recorder” is one of the most distinguished among the full of mediocre instruments. I feel sorry for my clumsy fingering and slightly asynchronous notes between the melody and accompaniment as a result.

Listen to Beautiful Dreamer

내 마음 속의 엘가, 사랑의 인사

디지털 피아노를 샀다. 10년간 써오던 키보드를 보내고, 그 빈 자리가 너무 허전했는지 생각보다 훨씬 빨리 저지르고 말았다. 국내에서 구입 가능한 범위에서는 꽤 알아주는 야마하의 고급 기종인 CLP-270을 선택했는데, 집에 도착하고 몇 번 쳐보니 실망이 무척 컸다. 아무리 디지털 피아노가 좋아졌다 해도, 어쿠스틱 피아노의 풍부한 배음과 자연스러운 울림, 다이나믹한 연주의 즐거움을 느낄 수가 없었고, 어딘지 모르게 답답했다. 중음역대는 샘플링이 촘촘하게 되었는지 상당히 좋은 소리가 났지만, 저음역대와 고음역대는 급격하게 순하지 않고 높이를 알기 어려운 타악기같은 소리가 났다. 몇 시간 동안 쳐보면서 “이건 아니네”라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지만, 또 그렇게 시간이 가다 보니, 내 귀가 그 소리에 익숙해진 건지 그런대로 적응이 되었다. 그리고 61건반 키보드에 비하면, 터치감은 비교가 안 될 정도로 좋았으므로 좋은 점만 생각하기로 했다.

몇 가지를 시도해보다가, 첫 녹음곡으로 엘가의 사랑의 인사를 골랐다. 피아노 솔로로 할 수 없는 곡이기도 하려니와, 내 마음 속에 있는 기억에 의존해서 제멋대로 바꾸고, 복잡하고 어려운 부분은 생략하고, 왜곡한 “짜가” 버전이다. 녹음이 끝나고 실제 원곡은 어떨까 인터넷에서 찾아보았더니 세상에! 원곡은 마(E)장조였다. 마장조는 샾이 네 개나 붙어서 나에게는 아주 날카롭다는 선입관을 주는 조성인데, 내 마음 속에는 왜 증4도(또는 감5도)로 가장 거리가 먼 내림나(Bb) 장조로 남아있었을까? 어쨌든 엉터리 내림 나장조의 피아노 솔로로 바꾼, 엘가의 사랑의 인사로 새 피아노와 인사하였다.

엘가의 사랑의 인사 듣기

거대한 검은 커넥션?

김용철 전 삼성 법무 팀장이 천주교 정의 구현 전국 사제단에 밝힌 내용은 예상했던 것보다 더 충격적이다. 삼성의 영향력은 정치, 언론, 정부, 학계 등 모든 힘 있는 사람들에게 닿아 있는 것 같다. 그러니 이렇게 세상이 발칵 뒤집힐만큼 썩은 냄새가 진동하고, 역겹고 구린 정황들이 제시되어도, 기자실 통폐합에 맞서 언론 자유(?)의 목소리를 높이던 주요 신문들은 지금까지도 모른 척 하고 있고, 신정아, 변양균 사건에는 그렇게 빨리 움직이던 검찰은 수사할 생각을 안 하고 있다. 그런 와중에 삼성으로부터 밉보여 광고가 떨어져나가면 언론사 생존에 엄청난 영향을 줄 것을 감수하고도 용감하게 관련 사실을 전하는 몇몇 소수 신문사와 언론들의 외침이 애처롭기만 하다. 주요 언론사들의 비겁하고 의도적인 외면과 직무 유기, 침묵 가운데에서도 자발적인 수많은 블로거들이 삼성의 문제를 의미있게 다루고 있고, 블로거들을 이어주는 블로고스피어를 통해 그들이 교류할 수 있어서 얼마나 다행인지 모르겠다. 대다수 네티즌들이 잠재적인 범죄자로 보이는 한나라당의 정두언 의원 같은 사람에게는 눈에 가시같겠지만… 아무튼 얼마나 거대한 검은 커넥션이 숨어 있길래 대한민국의 대표 입들과 손들이 입다물고 뒷짐지고 있는 것일까? 가만히 있으면, 곳곳에 포진된 삼성 사람들에 의해 이번에도 역사에 묻혀버리진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