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를 왜 배워야 하는지부터

2MB의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내놓는 정책들이 갈수록 가관이다. 특수목적고와 자립형 사립고등학교를 더 많이 세우게 되면, 초등학교부터 특목고에 들어가기 위해 지금보다 훨씬 사교육이 늘어나고, 그런 사교육비를 감당할 수 없는 사람들은 자신의 자녀들을 일찌감치 경쟁의 뒷그늘에 방치한다는 좌절에 빠질 것이다. 누구나 짐작할 수 있는 일이다. 대입 자율화를 명분으로 수능 등급제와 내신을 무력화시켜 그나마 공교육의 최소한의 존재 의미와 과도한 입시 경쟁의 견제 장치를 아예 없애버리고 있다. 그러더니 이제 2010년부터는 “영어 교육만 국가가 책임지고 해 줘도 (학부모들이) 가슴 펴고 살 것이다.”라며 고교 영어 수업을 영어로 하겠다는 것이다. 이런 영어 몰입 교육안은 현실적인 실현 가능성과 효과성에 대해서 많은 전문가들이 회의적인 의견을 내놓고 있다. 내가 생각하기에 더 큰 문제는 왜 정부가 이 시점에서 영어 교육을 못 시켜 안달이냐는 것이다. 영어 하나에만 수천억원을 쏟아부을 정도로 그것이 그렇게 국가적으로 중요한 과제였는가?

2MB의 영어 교육 강화 방안은 대기업과 재벌에게 모든 “규제를 풀어” 무한 자유를 주고, 농민들은 “떼쓰지 말고“, 노동자들은 “자원봉사“하는 마음으로 죽도록 일만 하게 하여, “경제를 살리겠다”라는 그의 단순하고 맹목적인 구호의 연장선에 있다. 그가 영어 공교육을 강화하겠다는 말에 신뢰가 가지 않는 것도 그 이유다. 그는 영어가 아직 우리 사회의 주요 출세 수단, 경쟁 도구로서 원하는 만큼의 큰 역할을 못하고 있다고 보는 것 같다. 그래서 온 사회를 영어 광풍에 몰아넣어 모든 사람들이 죽기로 영어에 매달리게 하고 싶은 거다. 그게 바로 그가 꿈꾸는 “자율적인” 무한 경쟁 사회이니까. 그런 경쟁 사회에서 제일의 생존 도구로 떠오른 영어는 많은 사람들의 꿈속에 나타나며 괴롭게 할 것이다. 학생과 교사들은 요구하는 영어 수업을 못 따라가면 학원으로 학원으로 몰릴 것이고 결국 청소년기에 성장하면서 습득해야 하는 올바른 가치관과 인성 형성 교육은 뒷전으로 밀릴 것이다.

영어를 왜 배우는가? 우리 나라 영어 교육의 큰 문제점은, 영어를 왜 배우는지에 대해 생각해보지 않고 무조건 조금이라도 일찍, 조금이라도 더 잘 해야 한다는 것이다. 일생을 살아가는데 지금처럼 많은 시간과 돈을 투자해서 배운 영어를 쓸 일이 얼마나 될까? 그 시간에 수학, 과학, 철학, 문학, 예술을 공부했으면 우리 나라의 과학 기술과 문화 예술이 더 성숙해있지 않을까? 모든 대한민국 사람이 죽기살기로 매달려 다 영어를 잘 해야만 하는 것일까? 우리는 왜 영어를 배우는가? 혹시 우리보다 잘나 보이는 “미국”이나 다른 영어권 서구 국가들을 닮고 싶어서는 아닐까? 그것이 한참 잘못된 것이다.

내가 영어를 공부하는 목적은, 서로 다른 전통과 문화를 가진 다양한 사람들을 이해하기 위해서이다. 다양한 사람들이란 영어를 모국어로 쓰는 사람들만을 가리키는 것은 아니다. 세계에는 영어를 모국어로 쓰지 않는 사람들이 훨씬 많다. 그리고 그 사람들이 서로 소통하기 위해 서로의 언어를 배우는 것이 가장 좋겠지만, 그렇지 못할 경우 보통은 중간 언어인 영어를 많이 사용한다. 이렇게 세상에는 우리가 상식적으로 생각하는 것과는 전혀 다를 수도 있는 사람들이 존재하고, 우리말과 우리 문화가 소중한 만큼 그들의 말과 문화도 소중하다는 것을 깨닫는 데에 영어는 하나의 도구이다. 이것이 진정한 세계화 교육이다. 우선 우리의 고유한 언어와 문화를 제대로 이해하고, 그런 정체성을 바탕으로 세계 문화의 다양성을 배척하지 않고 이해함으로써 우리 문화의 지평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넓히는 것. 맹목적으로 현재 영어를 못하니까, 또는 미국 사람들이 쓰는 것이니까 국가가 “올인”해서라도 모든 사람을 미국 사람처럼 만들겠다는 발상에 동의할 수 없다.

2MB의 영어 교육 방안은 한 특목고 교장이 자기 학교 선전용으로 내놓을 만한 것이지 결코 국가의 교육 정책을 책임지는 대통령이 내놓을 만한 것은 아니다. 우리에게 지금 필요한 공교육은 맹목적으로 “영어 못하니까 국가가 나서서 영어 교육 시켜주면 되겠네!”식의 단순한 성장 처방이 아니다. 보다 성숙한 국가로 가기 위해 할 일이 얼마나 만을텐데, 20세기 초에나 나올법한 “대운하”를 파자고 하질 않나, 갑자기 고등학생들 영어 회화 잘 하게 해주겠다고 하질 않나, 정말 한숨만 나온다.

삼청대학교 교육대! 경청의 중요성

퇴근 버스 안에서 영화 “만남의 광장”을 틀어줘서 잠깐 보았다. 삼청교육대에서 탈출한 임창정이 어느 시골 마을의 선생님으로 순식간에 변하는 순간을 보았다. 내 주변에서 흔히 생기는 커뮤니케이션의 오류이다. 남의 말을 끝까지 의도하는 바가 무엇인지 듣지 않으면 이런 어처구니없는 오류가 생긴다. 유독 그런 사람들이 있다. 무슨 말을 하려고 하면, 다 안다는 듯이 중간에 싹뚝 잘라버리는 사람들. 문제는 말을 자르는 것이 아니라, 사실은 완전히 화자의 의도를 오해하고 있는데, 그 이후에는 듣는 사람 마음대로 상상까지 덧붙여서 복구 불능의 상태로 넘겨짚는다는 것이다.

이런 사람과 대화하는 것은 매우 피곤하다. 그 이후에는 무슨 말을 해도, 자신이 이미 잘못 생성한 틀에 맞추어서 끼워넣어버리므로 사실상 진지하고 깊은 대화가 안 된다. 일방적인 커뮤니케이션이 횡행하고, 권위주의가 강한 사회나 조직에서 남의 말을 잘 듣지 않는 상사는 이런 방식으로 대화하는 경우를 많이 보았다. 한편으로 이런 사람은 속이기도 쉽다. 앞에 몇 단어만 키워드로 던지면, 뒤에 서술어는 듣기도 전에 마음대로 들은 단어를 조합해 자신만의 결론을 내려버린다. 그러므로 의도적으로 키워드 몇 개를 던지면, 그 사람은 절대 더 이상 자세히 알아보려고 하지 않고, 자기가 조합한 단어를 내가 말한 것처럼 재단해버린다. 임창정을 선생님이라고 단정한 임현식에게 임창정이 선생님이 아니라는 몇 번의 암시를 주어도 다 무시해버리는 것처럼.

남의 말을 잘 들어주는 것은 정말 중요한 사회적인 기술이고 매우 달성하기 어려운, 훌륭한 인간의 덕목이다. 상대방을 진심으로 배려하고 이해하려고 노력하지 않으면, 말을 자르게 된다. 그리고 말을 건성으로 듣게 된다. “삼청대학교 교육대”라는 놀라운 사실을 가공해낸 마을 이장 임현식을 보고 그런 생각이 떠올랐다. 영화에서는 웃기는 장면이지만, 일상 생활에서 이런 오류로 인해 대화가 되지 않는 경험을 많이 해보면 정말 속이 답답해진다. 한 박자만 천천히, 상대방의 말을 다 듣고, 자기의 말을 했으면 좋겠다.

새해의 첫 연주, 태양의 찬가

2008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새해의 첫 연주로 프란치스코 성인의 기도에 오르톨라니가 곡을 붙인 “태양의 찬가”를 골랐습니다. 아래에 나오는 우리말 가사는 원래 기도를 그대로 번역한 것이 아니고, 적당히 노래에 맞게 줄인 것입니다. 두 가지 판으로 연주해 보았습니다. 첫 번째는 플룻과 기타 반주입니다. 디지털 피아노의 장점인 건반 분리 기능을 이용해 왼손은 기타로, 오른손은 플룻으로 연주하였습니다. 일체의 화음을 넣지 않고, 단순하게 연주하려고 했는데, 박자가 아주 불안하게 되었네요. 두 번째는 약간 화음을 넣어 피아노로 쳐봤습니다.

처음처럼 정결한 마음을 끝까지 유지할 수 있기를 다짐하며…

태양의 찬가: 플룻과 기타

태양의 찬가: 피아노 독주

가사

오 감미로워라 가난한 내 맘에
한없이 샘솟는 정결한 사랑
오 감미로워라 나 외롭지 않고
온 세상 만물 향기와 빛으로
피조물의 기쁨 찬미하는 여기
지극히 작은 이 몸 있음을

오 아름다워라 저 하늘의 별들
형님인 태양과 누님인 달은
오 아름다워라 어머니신 땅과
과일과 꽃들 바람과 물
갖가지 생명 적시는 물결
이 모든 신비가 주 찬미 찬미로
사랑의 내 주님 노래 부른다

송구영신의 영어 표현들

새밑이 되고 새해가 되면서 교육방송 영어 프로그램에서 새해와 관련된 표현들이 참 많이 나왔다. 그 중에 몇 가지 건진 것을 정리해보았다.

new year’s resolution(s)
이건 뭐 새삼 말할 필요도 없는 새해의 결심, 다짐 이런 뜻이다. 보통은 resolution을 복수로 쓰는 것 같다. 동사를 넣고 싶을 때에는 make a resolution이라는 표현을 쓴다. 때가 때인지라 엄청나게 많은 사람들이 new year’s resolutions라는 제목으로 블로그에 글을 쓰고 있다.
take the plunge
새해를 맞아 사람들이 결심을 하면서 과감히 무슨 일을 하겠다고 할 때에 쓸 수 있는 표현이다. 콜린스 사전에 나온 예문은 다음과 같다. If you have been thinking about buying shares, now could be the time to take the plunge.
Ring out the old, ring in the new
낡은 것은 종소리와 함께 흘려보내고 새로운 것은 받아들인다는 뜻으로 참 재미있는 표현이다. 우리말의 송구영신(送舊迎新) 정도에 대응한다고 보면 되겠다. Ring out the false, ring in the true.도 비슷하게 쓰이는 것 같다.
when the ball drops
새해를 맞이하기 위해 사람들이 보신각종 앞에 몰려들듯이 미국에서는 뉴욕의 타임스퀘어에 사람들이 몰려드는데, 거기에서 나온 표현이다. 10, 9, 8, 7,…과 같이 숫자를 세며 새해가 되는 순간 공이 떨어지는 것에서 유래된 말이라고 한다. 그래서 이 표현은 “새해가 되면”이라는 뜻이다. 인터넷에서 찾아보니 where the ball drops라고 하는 말도 있다.
지난 일은 훌훌 털어버려!
이것을 어떻게 말하면 좋을까? 라디오에서 외국인들도 각기 다른 표현들을 내놓았다. 강렬하게 기억에 남아있는 표현은 Let bygones be bygones! 과거는 과거로 남겨두라는 말이다. That story is history. 이것도 참 인상적인 표현이다. 그 밖에도, It’s all water under the bridge.I’m over that.도 기억해둘만 하다. 그런데 청취자들의 투표에서 승리한 것은 다름이 아닌, Shake it off, shake it off.였다. 부르르 떨면서 다 털어버리라는 말인데 방송에서 얼마나 재미있게 설명했는지 듣다가 배꼽 빠지는 줄 알았다.

1월 2일 추가: 오늘 회사에 있는 외국 직원에게 물어보니, Like water off a duck’s back이라는 표현을 알려주었다. 오리 날개에 있는 물기는 한 번 날개짓하면 다 없어져버리는 것이니, 용기를 내어 날개짓을 하라는 뜻인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