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님의 서거를 애도합니다.

대통령에 당선되기 전에 불의와 타협하지 않고, 정치인으로서 실패가 빤히 보이는 길을 당당하게 선택하신 당신의 모습에 반해 정치적으로 당신과 조금 다른 견해를 가지고 있었지만 당신에게 저의 한 표를 던졌습니다. 재직 기간동안 대통령으로서 스스로 근엄함과 엄숙함을 포기하고, 반대하는 사람들의 동네북이 되고, 수구 언론들에게 잘근잘근 씹히는 껌이 되셨으나 소통과 참여의 문을 열어놓은 당신의 모습이 좋아보였습니다. 퇴임 후 다른 전직 대통령들과 다르게 고향으로 돌아가 편안한 동네 이장으로, 옆집 아저씨가 되셔서, 농사를 짓는 당신의 웃는 모습이 참말로 감동이었습니다. 그런데 그런 당신이 이렇게 갑작스럽게 가시다니요. 아직도 믿기지 않습니다, 당신의 살아있는 그 모습을 다시 볼 수 없다는 것이. 그러다 당신이 가셨을 마지막 순간까지 얼마나 외롭고, 고통스러웠을까를 생각하니 가슴이 저며옵니다.

당신의 영전에 가보고 명복을 비는 국화꽃 한 송이라도 바치고 싶지만 여전히 생업에 바쁜 저의 현실의 벽에 막혀있습니다. 당신이 말씀하신 것처럼 삶과 죽음이 모두 자연의 한 조각일지 몰라도 남은 자들에게 당신은 이제 너무나 먼 곳에 계십니다. 당신을 추모하며, 저의 어설픈 연주를 당신의 영전에 바치고, 저 세상에서나마 편안히 잠드시기를 빕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님이 퇴임 후 손녀와 자전거 타는 모습

노무현 전 대통령님께 바치는 추모곡 버전 0.8 (김동진님의 가곡 진달래꽃을 약간 편곡하여 연주했습니다.)

Share thi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