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신승식의 다른 생각 (보관)

책과 영화 자아의 신화를 찾아가는 여행, 연금술사

신승식 2004.07.10 17:24 조회 수 : 49990

 
보름달이 뜬 사막에 서있는 주인공 앞으로 펼쳐진 피라미드 삽화의 연금술사 책표지파올로 코엘료의 연금술사(Alchemist)가 아마 베스트 셀러에 올랐던 모양이다. 며칠 전 웹코리아 식사 모임에 형 대타로 우연하게 갔다가, 그 중에 한 사람이 읽어보라고 권해준 책이었다. 그래서 한 번 사서 봐야겠다 하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생일날, 윤선생이 선물로 들고 온 것이 아닌가. 이런 놀라운 일이.

스페인의 양치기 청년 산티아고는 한 늙은 왕으로부터 '표지'를 받고, '자아의 신화'를 찾아 이집트로의 먼 여행을 떠난다.  그러나 여행 도중에 처음의 계획과는 달리 크리스탈 그릇 가게에 취직하여 일을 하기도 하고, 사막을 힘들게 건너서 도착한 오아시스 마을의 고문이 되기도 하고, 그 마을의 아름다운 처녀 파티마와 사랑에 빠져 결혼을 꿈꾸기도 한다. (그런데 왜 남자는 더 원대한 꿈을 가지고 있고, 여자는 그냥 그런 남자를 기다리는 꿈밖에 없는 걸까? 굳이 딴지를 걸자면, 이 소설은 아주 많이 남성 중심적인 시각에서 쓴 것 같다.) 그러나 꿈 속에서 본 피라미드를 찾아 연금술사의 조언에 따라 적막한 사막으로 발걸음을 옮긴다.

코엘료는 브라질 사람이라고 하는데, 어떻게 스페인과 유럽과 북아프리카 일대를 배경으로 이렇게 환상적인 소설을 썼을까? 사막 하면, 생명이 없는 불모의 땅, 죽음의 땅으로 생각해왔다. 주인공 산티아고가 처음에 여행하면서 겪는 사막도 물론 끝없이 힘들고, 지루하고, 목마른 곳이다. 그러나 결국에 그는 사막에 있는 모래, 황무지의 돌, 바람, 뱀과 같은 자연이 내던지고 있는 메시지를 읽을 줄 아는 사막의 사람이 되었다. 나도 사막에 가면 그런 기운을 느낄 수 있을까?

내 마음속에서 나오는 메시지에 귀를 기울여, 내 꿈을 찾아 정성을 다해 나선다면, 내 주변에 있는 모든 것들도 그런 나의 마음을 읽고 내 소망이 실현될 수 있도록 도와준다는 간결한 메시지를 환상적이고, 읽기 쉽지만, 결코 강요하거나 지시하지 않는 소설에 담았다. 그것이 이 글의 매력인 것 같다.

사실 나는 이 글을 보면서 나 자신을 포함한 이 세상을 바라보는 눈에 대해 생각해보았다. 세상의 모든 사물과 자연들은 그들의 언어로 말을 하고 있다. 그러나 단지 외현적으로, 인간이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 표현되지 않았다고 해서 그들의 말에 귀를 닫고 있었는지도 모른다. 나의 마음에도 귀를 기울여보고, 더운 여름에 길을 가다 장대비가 오면, 짜증내지만 말고 그 비소리에도 귀를 기울여보자. 그 비가 나에게 하고 싶은 말들이 있을 것이다. 즉, 좀 더 열린 눈과 열린 마음, 열린 귀를 갖고 세상의 모든 것들이 던지는 마음의 소리에 문을 열라는 것이다. 현대인들은 심지어 자신의 마음에 대해서조차 문을 닫고 살지 않았나 생각하게 된다.

영화 포카혼타스에 나왔던 내가 좋아하는 노래, Colors of the Wind가 생각난다.

You think you own whatever land you land on
The earth is just a dead thing you can claim
But if know every rock and tree and creature
Has a life has a spirit has a name

You think the only people who are people
Are the people who look and think like you
But of you walk the footstept of stranger
You'll learn things you never knew you never knew

Have you ever heard the wolf cry to the blue corn moon
Or asked the grinning bobcat why he grinned
Can you sing with all the voices of the mountain
Can you paint with all the colors of the wind
Can you paint with all the colors of the wind
Come run the hidden pine trails of the forest
Come taste the sun-sweet berries of the earth
Come roll in all the richer all around you
And for once never wonder what they're worth

The rainstorm and the river are my brother
The heron and the other are my friend

And we are all connected are my to each other
In a circle in a hoop that never end
How high does the sycamore grow
If you cut it down then you'll never know
And you'll never hear the wolf
Cry to the blue corn moon

For whether we are white or copper skinned
We need to sing with all the voice of the mountain
Need to pain with all the colors of the wind
You can own is earth and still
All you'll own is earth until
You can pain with all thr colors of the wind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 블로그에 Review라는 카테고리로 이전합니다. 신승식 2006.05.31 91259
36 [공지] 저도 문화 생활 좀 해보려구요. 신승식 2003.12.19 19291
35 화련한 현대적 사극, 왕의 남자를 보고 신승식 2006.01.22 115732
34 iCon 스티브 잡스 신승식 2005.10.18 119272
33 박완서 장편소설, 그 남자네 집 [1] 신승식 2005.05.25 30849
32 바람의 딸 걸어서 지구 세바퀴 반 2: 중남 아메리카, 알래스카 [1] 신승식 2005.03.27 44645
31 낙조속에서 울다 신승식 2005.03.26 34754
30 상상 예찬: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나무 [2] 신승식 2004.09.30 37494
29 왜 나에게 이런 일이?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 [1] 신승식 2004.08.01 28931
28 마음 속에 밝게 빛나는 태양, 나의 라임 오렌지 나무 [2] 신승식 2004.07.23 30630
» 자아의 신화를 찾아가는 여행, 연금술사 신승식 2004.07.10 49990
26 파인만에게 길을 묻다 [3] 신승식 2004.05.20 53140
25 21세기식 단편: 김훈의 화장 외 [2] 신승식 2004.04.04 31882
24 Dance of Desire 신승식 2004.04.04 28902
23 태극기 휘날리며 [1] 신승식 2004.02.29 26773
22 그녀를 믿지 마세요? 믿어보세요 [2] 신승식 2004.02.22 24877
21 너와 나의 다름을 유쾌하게 인정합시다--유쾌한 심리학 [2] 신승식 2004.02.11 31147
20 부끄러운 나와 우리의 자화상, 당신들의 대한민국 신승식 2003.12.28 30462
19 일곱 색깔 무지개 콘서트 신승식 2003.12.19 26464
18 올드 보이를 보고 신승식 2003.12.03 20375